Skip to content
그림책   >  고래뱃속 생각그림책
Extra Form
김장성
그림 송효정
발행일 2012-12-24
ISBN 9788992505239 77810
정가 11,000원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2505239&orderClick=LAG&Kc=
YES24 http://www.yes24.com/24/goods/8210720?scode=029
인터파크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211694193&bid1=search&bid2=product&bid3=img&bid4=0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250523X

사과.jpg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권장도서


세상을 바꾼 사과들, 그리고 또 하나의 사과

사과는 인류 역사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아담과 이브가 사과를 따먹고 에덴동산에서 쫓겨나게 되면서 역사가 시작됐고, 뉴턴은 나무에서 떨어지는 사과를 보고 만유인력을 발견했지요. 그뿐인가요. 빌헬름 텔은 아들의 머리 위에 놓인 사과를 화살로 맞혀 스위스 독립운동의 불씨를 댕겼죠. 그 외에도 트로이 전쟁의 발단이 된 ‘파리스의 사과’, 내일 지구가 멸망하더라도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노라던 ‘스피노자의 사과’ 등등 사과에 얽힌 이야기는 참 많습니다. 그만큼 사과는 과일 이상의 상징을 지니고 있는 것이지요.
여기 또 하나의 사과가 있습니다. 바로 김장성이 글을 쓰고 송효정이 그림을 그린 그림책 <사과>이지요. 이 책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과를 사회․문화․역사․예술 등 다양한 각도에서 바라봄으로써 독자로 하여금 또다른 생각을 유도합니다. 다소 철학적인 주제를 친근하고 재치있게 접근해 전혀 무겁지 않게 풀어 냈지요. 사과를 여러 가지 시각으로 살펴보고 생각을 열어 주는 책, <사과>.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한 사과의 새로운 맛을 선보입니다.


다양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하는 그림책
사과가 있습니다.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빨간 사과이지요. 이 사과는 개미들에게는 아주 큰 사과이고 코끼리에게는 아주 작은 사과입니다. 원숭이에게는 참 맛있는 사과이면서 사자에게는 정말 맛없는 사과이기도 하지요. 사과에 대한 생각은 이처럼 각자의 배경과 관점에 따라 다릅니다.
유아들은 자기중심성이 강하여 다른 사람의 관점에서 이해하고 느끼는 것이 매우 어렵습니다. 자신이 생각하는 것이 전부이고 유일하게 가능한 것으로 여기기 때문에, 자신만 옳고 다른 사람은 틀리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 책은 아이들에게 같은 사물도 서로의 입장과 처지에 따라 다르게 느껴질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렇다고 사물의 본질을 부정하고 모든 것이 바라보는 시선에 따라 다르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그 동안 보지 못했던 사물의 반대쪽을 들여다보게 하는 것이지요. 책을 읽는 아이들은 자기의 경험과 마음에 따라 저마다 다른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운율이 살아 있는 간결한 글과 다양한 기법의 그림
글 작가 김장성은 이러한 이야기를 두 장면씩 대구를 이루어 운율이 살아 있는 간결한 글로 풀어냈고, 그림 작가 송효정 역시 두 장면마다 다른 기법의 그림으로 그림책의 맛을 최대한 살려 냈습니다.
가령, 아담과 이브의 ‘유혹의 사과’와 뉴턴의 ‘만유인력의 사과’ 장면은 패러디 기법으로 독자의 웃음을 이끌어내지요. 또 아들의 머리에 놓인 사과를 겨누고 있는 빌헬름 텔과 사과를 쪼아 먹는 까치에게 농부가 돌을 던지는 장면은 민중 판화와 같은 느낌으로 긴박한 상황과 역동적인 분위기를 나타냈습니다. 이 밖에도 수채화, 아크릴화, 펜화, 팝아트, 컴퓨터그래픽 등 다양한 기법을 넘나들며 작가적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했습니다. 여기에는 세상을 더 넓게 더 깊이 보기를 바라는 작가의 마음이 들어 있지요.
아이가 빨간 사과를 들고 웃고 있는 마지막 장면은 이야기를 마치며 사과를 먹으려고 하는 것 같기도 하고 앞에 있는 누군가에게 사과를 건네며 ‘이제 네가 이야기해 봐.’라고 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그 누군가는 새로운 등장인물일 수도 있고 이 책을 보고 있는 독자일 수도 있습니다. 이 책을 보면서 아이들은 서로 다른 생각과 세상을 바라보는 다양한 관점에 대해 스스로에게 질문하고 곰곰이 생각해 볼 기회를 갖게 될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사과입니다.’로 시작해서 ‘네. 사과입니다.’로 마치는 이 책의 숨은 생각입니다.



작가 소개


글 김장성
어린이책 작가입니다. 편집자이기도 하고, 그림책을 가르치는 교사이기도 합니다. 노부모의 아들이면서, 두 아이의 아빠인가 하면, 한 아내의 남편입니다. 하늘을 찌를 듯 도도할 때도 있고, 한없는 자괴감에 빠질 때도 있습니다. 그 모든 ‘나’를 인정하고 받아들이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쓴 책으로 『가슴 뭉클한 옛날이야기』, 『씨름』, 『까치 아빠』 등이 있습니다.


그림 송효정

화가입니다. 평범한 일상에서 반짝반짝 빛나는 순간을 발견하고 그림에 담기 위해 고민합니다. 쓱쓱 척척 쉽게 그릴 때도 있지만, 끙끙 엉엉 다시 그리고 칠할 때가 더 많습니다. 붓질 한 번으로 힘있게 그린 그림을 동경하지만, 꼬물꼬물 정성스레 그린 그림을 사랑합니다. 사과도 좋아하긴 하지만, 솔직하게 말하면 귤을 더 좋아합니다.
그린 책으로 『엄마 바보』, 『명심보감 따라가기』, 『색깔 속에 숨은 세상 이야기』 등이 있습니다.












  • 아기늘보가 뿌우

  • 까꿍(울랄라시리즈3)

  • 발걸음

  • 레온이 으르렁

  • 무엇이 무엇이 필요할까

  • 안녕, 멍멍 컹컹

  • 네 친구는 어디 있니?

  • 사과

  • 이상하고 아름다운(아코디언북)

  • 그리는 동안 어느새

  • 숲에 누가 있을까?(울랄라 시리즈2)

  • 엄마는...(울랄라 시리즈1)

  • 찰칵! 마음이 보여요

  • 비움

  • 공간으로 본 민주주의

  • 대단한 방귀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고래뱃속  |   Tel.02-3141-9901  |   Fax.02-3141-9927  |   Email.goraein@goraein.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