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잔니 로다리
그림 실비아 보난니
옮김 김현주
발행일 2013-02-25
ISBN 9788992505277 77810
정가 12,000원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2505277&orderClick=LAG&Kc=
YES24 http://www.yes24.com/24/goods/8530641?scode=032&OzSrank=1
인터파크 http://www.interpark.com/product/MallDisplay.do?_method=Detail&ns1=list&ns2=oldList&ns3=prd&sc.shopNo=0000100000&sc.dispNo=008001&sc.prdNo=1575913306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2505272
무엇이무엇이필요할까.jpg     

● 2015 유아 독서 연구소 선정 도서


아름다운 그림책으로 만나는 이탈리아의 국민 동요

이탈리아 동요 「무엇이 무엇이 필요할까Che Cosa Ci Vuole」가 아름다운 그림책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무엇이 무엇이 필요할까」는 잔니 로다리의 동시에 세르지오 엔드리고가 곡을 붙인 노래로, 이탈리아 어린이들이 가장 즐겨 부르는 동요 중 하나입니다.
잔니 로다리는 국내에 널리 알려지진 않았지만 1970년 아동문학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을 비롯해 여러 상을 받았으며, 1980년 눈을 감은 이후에도 작품이 전 세계 18개국의 언어로 번역 출간되는 등 20세기 최고의 시인이자 아동문학가 중 한 명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탈리아에서는 ‘잔니 로다리 판타지 공원’을 만들어 그를 기리고 있기도 하지요.
잔니 로다리는 동시는 마치 놀이처럼 재미있지만 주제를 잃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무엇이 무엇이 필요할까」는 잔니 로다리가 ‘시적 장난감’으로서 운율을 어떻게 이용하는지를 보여주는 완벽한 사례이지요.

식탁을 만들려면
목재가 필요하고,
목재를 만들려면
나무가 필요하고,
나무를 만들려면
씨앗이 필요하고,
……
– 「무엇이 무엇이 필요할까」 중에서

유쾌한 결론에 담긴 신비한 자연의 이치

이 책은 단순한 질문으로부터 시작해서 답을 찾아가는 과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식탁은 무엇으로 만들었을까요? 먼저 식탁을 만들려면 목재가 필요하겠죠. 목재를 얻으려면 나무가 필요하고요. 또 나무가 자라려면 씨앗이 필요하고, 씨앗을 얻으려면 열매가 필요하고, 열매를 얻으려면 꽃이 필요하지요. 그래요. 식탁을 만들려면 꽃이 필요한 거예요.
뭔가 이상하다고요? 그럼 이번에는 거꾸로 한 번 해 볼까요? 꽃이 피려면 나뭇가지가 있어야겠죠. 나뭇가지가 자라려면 나무가 있어야 하고요. 나무가 자라려면 숲이 필요해요. 숲이 있으려면 산이 있어야 하고, 산이 생기려면 땅이 있어야 하고, 땅이 생기려면 꽃이 있어야 해요! 모든 것이 생기려면 꽃이 필요하죠!
스무 고개 형식으로 정답을 찾아가다가 엉뚱 발랄하게 끝을 맺는 이 그림책은, 그 유쾌함 속에 자연이 생명력을 가지고 순환하고 지속되는 신비한 이치를 담고 있습니다. 꽃이 피어 있는 시간은 짧지만 열매를 맺고 씨앗이 자라 나무가 되어 식탁으로 만들어진 것처럼, 우리를 둘러싼 모든 것들이 모습만 바뀔 뿐 사라지지 않는다는 소박한 깨달음을 전해 주지요. 이는 만물이 끊임없이 순환한다고 여긴 동양적 자연관과도 맥이 닿아 있습니다.

상상력과 리얼리티를 넘나드는 그림

<무엇이 무엇이 필요할까>는 상상력이 돋보이는 아름답고 환상적인 그림이 아이들의 눈길을 단박에 사로잡습니다. 그림작가인 실비안 보난니는 동시의 운율과 느낌을 살려 잡지, 옷감, 레이스 등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들의 자투리들을 짜깁기하는 콜라주 기법으로 그려 냈습니다. 본문의 서체도 조각 그림으로 자소 하나하나를 만들어 썼고, 시만 읽어도 머릿속에 그려지는 장면들을 상상력과 리얼리티를 넘나드는 그림으로 멋지게 표현했습니다.
세계적인 거장 잔니 로다리의 동시를 젊은 그림작가가 신선하게 해석해 새로운 세계로 펼쳐 보여주는 이 책 <무엇이 무엇이 필요할까>는 2007년 안데르센 상 ‘베스트 픽션’ 부문과 솔리가토 상 ‘베스트 5’ 부문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크고 작은 나무들이 빽빽이 자란 숲, 저마다 향기를 뽐내는 갖가지 과일들, 바람에 살랑살랑 흔들리는 색색의 작은 꽃잎들…. 동시를 읊조리며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기다 보면 어느덧 아름다운 신비의 세계로 여행을 다녀온 듯한 기분이 들 것입니다.

작가 소개


글 잔니 로다리Gianni Rodari

이탈리아의 시인이자 아동문학가입니다. 초등학교 교사를 거쳐 기자, 텔레비전의 어린이 프로그램 기획자로 일하다가 어린이 그림 잡지의 편집을 맡기도 했습니다. 로다리의 동화는 환상적이고 익살스러우며 구전 동화의 운율이 살아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아동 문학상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을 비롯해 여러 상을 받았습니다.
<숫자 0의 마술>, <투명인간이 되다>, <가난한 화가>, <빨간 모자라니까요>, <하늘을 나는 케이크> 등 수많은 책의 글을 썼습니다. 1980년 눈을 감은 이후에도 그가 쓴 책들은 18개국의 언어로 번역되어 꾸준히 전 세계의 독자들을 만나고 있답니다.

그림 실비아 보난니Silvia Bonanni

이탈리아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사진가입니다. 브레라 미술학교를 졸업하고, 밀라노에 있는 아르바우어 학교에서 사진을 공부했습니다. 콜라주와 조각 같은 수작업부터 디지털 미디어까지 폭넓게 다루는 다재다능한 작가입니다. 보난니의 그림은 톡톡 튀는 개성과 기상천외한 익살이 엿보입니다. <뭔가 움직이는 걸 봤어>, <우리가 세계를 먹었을 때>, <동물원> 등의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옮김 김현주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태리어과를 졸업하고, 이탈리아 페루지아 국립대학과 피렌체 국립대학 언어 과정을 마쳤어요. EBS <일요시네마> 및 <세계 명화>를 번역하고 있으며, 현재 번역 에이전시 하니브릿지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프라다 이야기>, <갈릴레오 망원경으로 우주의 문을 열다>, <구스타프 클림트:황금빛 에로티시즘으로 세상을 중독시킨 화가>, <세상의 중심, 16살 인생에게:어느 노과학자가 청소년에게 띄우는 편지>, <학교 울렁증>, <우리 엄마> 등 수많은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