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그림책   >  고래뱃속 세계그림책
Extra Form
마티외 라브와
그림 마리안느 뒤비크
옮김 임나무
발행일 2014-12-08
ISBN 9788992505390 77810
정가 11,000원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2505390&orderClick=LAG&Kc=
YES24 http://www.yes24.com/24/goods/15418304?scode=032&OzSrank=1
인터파크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dispNo=&sc.prdNo=231445731&bsch_sdisbook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2505396

그런데요아빠내지_homepage.png

● 2015 책둥이 추천도서

● 2015 동원 책꾸러기 선정도서


, 자라, 얘들아!”

그런데요, 아빠. 잠잘 수가 없어요. 왜냐면요…….”

아빠가 쓰고 엄마가 그린 진짜베드타임 스토리!


아이들을 재우려는 아빠와 잠들지 않으려는 아이들의 사랑스러운 실랑이

앞표지에는 아빠 원숭이가 아이들을 재울 만반의 준비를 마친 듯한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서 있습니다. 뒤표지에는 서로 등을 기댄 채 어림없다는 듯이 말똥말똥한 눈으로 정면을 바라보는 아기 원숭이들이 그려져 있고요. 표지에서부터 아빠 원숭이와 아기 원숭이들의 신경전이 보이는 듯합니다.

건강하게 잘 자라려면 충분히 자야 하는데, 아이들은 쉽게 잠들려 하지 않습니다. 재우려는 기색만 보이면 어떻게든 자지 않으려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지요. 목 마르다. 오줌 마렵다. 노래 불러 달라. 이야기 해 달라……. 아마도 더 놀고 싶은 마음 때문일 겁니다. 어른들은 잠자리에 들지 않으면서 아이에게만 자라고 하는 데서 불만이 쌓이기도 할 거고요.

이 책의 아기 원숭이들도 잘 시간이 되었지만 여느 아이들처럼 잠들 마음이 없습니다. 그저 아빠랑 더 놀고 싶을 뿐이죠. 그래서 잘 자라고 인사하며 방을 나서는 아빠 원숭이를 자꾸만 불러 세웁니다. “그런데요, 아빠. 잠옷을 안 입었어요!” “그런데요, 아빠. 인형이 없어요!” “그런데요, 아빠. 물도 안 마셨다고요!” 하면서요. 아기 원숭이들은 대체 언제쯤 잠자리에 들려고 하는 걸까요?

 

아이들을 재우기에 가장 좋은 시간은 아이들이 자려고 하는 시간이다 데이브 프레스턴

  

아빠가 쓰고 엄마가 그린 진짜베드타임 스토리!

<그런데요, 아빠>를 쓰고 그린 마리안느 뒤비크와 마티외 라브와는 부부로, 아들 레온과 딸 클라라를 키우는 엄마 아빠이기도 합니다. 밤마다 요리조리 잠 안 잘 궁리를 하는 아이들을 보며 이 책의 아이디어를 떠올렸지요.

그래서인지 이 책의 아기 원숭이들은 날마다 엄마 아빠와 잠자리 전쟁을 치르는 우리 아이들의 모습을 그대로 닮아 있습니다. 아이들은 아기 원숭이들의 행동에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 친근함을 느낄 것입니다. 책을 읽어 주는 엄마 아빠 또한 아빠 원숭이의 난감함에 공감하면서도 능청스러운 아기 원숭이들의 모습에 슬며시 입꼬리가 올라갈 거고요. 마치 우리 집을 들여다보듯 아이와 부모의 마음을 읽어 낸 진짜베드타임 스토리가 아이와 부모를 모두 즐겁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반복적이고 짧은 문장과 부드럽고 따스한 색연필 그림

마리안느 뒤비크는 아빠 원숭이와 아기 원숭이의 이야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배경을 과감히 생략하고 꼭 필요한 부분만을 그렸습니다. 첫 장면은 왼쪽 페이지의 아빠 원숭이와 오른쪽 페이지의 아기 원숭이들, 그리고 침실의 경계를 드러내는 프레임만으로 시작하지요. 책장을 넘길 때마다 아빠 원숭이는 같은 위치에서 조금씩 움직임을 달리 하고, 오른쪽 페이지 프레임 안쪽은 아기 원숭이들이 요구하는 것들로 하나씩 하나씩 채워집니다. 어느덧 아기 원숭이들이 원하는 모든 것이 갖추어지자 아빠 원숭이는 원래 있던 자리를 벗어나 프레임 안으로 들어가 아이들에게 입을 맞추지요.

마치 책장을 주루룩 넘기면 그림이 조금씩 움직이는 플립북을 보는 느낌의 화면 구성과 대화로만 이루어진 반복적이고 짧은 문장, 부드럽고 따스한 색연필 그림이 어우러져 풍부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아기 원숭이들의 장난기 가득한 천진난만한 표정과 아기자기한 사물들, 아이들이 그린 것처럼 꾹꾹 눌러 그린 그림이 발랄한 느낌을 한층 더 부각시켜 그림책 보는 재미를 더해 줍니다.


작가 소개


글 마티외 라브와 Mathieu Lavoie

캐나다의 아트 디렉터이자 그림책 작가입니다.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며 그래픽디자인과 사진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폭넓게 작업하는 재주 많은 작가입니다. ‘룩스 그래픽 콘테스트퀘백 3×3

국제 일러스트레이션 쇼에서 여러 차례 상을 받았습니다.

www.mathieulavoie.blogspot.com

 

그림 마리안느 뒤비크 Marianne Dubuc

캐나다 몬트리올 퀘벡 대학교에서 그래픽디자인을 공부하고, 그림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마음으로 본 엉뚱하고 재미난 이야기와 귀엽고 아기자기한 그림으로 전 세계 많은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답니다. 또한 룩스 그래픽 콘테스트에서 여러차례 상을 받고 2011독일청소년문학상메릴린 베일리 그림책상최종 후보로 오르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았지요.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는 줄 타는 코끼리, 연상 그림책, 동물들의 가면 놀이, 혼자 버스를 타고등이 있습니다.

www.mariannedubuc.com

옮김 임나무

한국예술종합학교 영화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로 건너가 여러 해를 보냈습니다.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에서 한불 통역사 석사 학위를 받고, 영화 일과 통번역 일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이야기를 좋아하고, 이야기의 힘을 믿습니다. 가랑비에 옷이 젖는 것처럼, 은근한 방식으로 묵직한 변화를 가져오는 것이 이야기의 가장 큰 힘이자 매력이라 생각합니다.


?

  • 샴푸

  • 코끼리

  • 크레인

  • 정말 멋진 날이야

  • 선물

  • 멸치 챔피언

  • 보리바다

  • 공룡

  • 유령

  • 팔딱팔딱 목욕탕

  • 생쥐 우체부의 놀라운 여행

  • 헉! 오늘이 그날이래

  • 발걸음

  • 산으로 오르는 길

  • 짜장면

  • 북극곰

  • 마을을 바꾼 장난

  • 할머니네 방앗간

  • 리고와 로사가 생각 여행을 떠났다

  • 난 네 엄마가 아니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고래뱃속  |   Tel.02-3141-9901  |   Fax.02-3141-9927  |   Email.goraein@goraein.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