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그림책   >  고래뱃속 창작그림책
Extra Form
경자
그림 경자
발행일 2020-09-28
ISBN 9791190747073 77810
정가 13,000원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91190747073&orderClick=LAG&Kc=
YES24 http://www.yes24.com/Product/Goods/93178286?OzSrank=1
인터파크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339679595&sc.saNo=003002001&bid1=search&bid2=product&bid3=title&bid4=001
알라딘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52189704

누군가뱉은_웹페이지_700.png



우리가 뱉어 내는 수많은

말은 어떤 색을 가질까?


누군가 뱉은 꺼져!”

검댕이 꺼져가 우리에게

전해 주는 이야기



누군가 뱉은 검댕이 꺼져

누군가 뱉어 낸 검댕이 꺼져는 검댕이 친구들과 만나게 된다. 이들의 이름은 모두 꺼져처럼 비속어이다. 검댕이들은 꺼져에게 자신들의 놀이를 소개해 준다. 화가 난 사람의 머릿속으로 들어가 입으로 뱉어지면, 상대방의 얼굴로 착지하는 놀이이다. 자신들 때문에 슬퍼하는 사람들을 구경하는 것이 검댕이들의 큰 즐거움이다. 하지만 꺼져는 이런 놀이가 즐겁지 않았다. 자신도 똑같이 괴로울 뿐이었다. ‘꺼져는 검댕이들을 떠나 걷던 중, 무지갯빛 방울들을 발견한다. 근처엔 웃음소리만 가득하다. ‘꺼져도 아름다운 무지갯빛 세상에 속하고 싶다. 하지만 꺼져가 다가가면 무지갯빛 방울들이 풍풍 터져 버리는데. 과연 꺼져는 무지갯빛 세상을 지킬 수 있을까?


작가가 만들어 낸 말의 모습

작가는 누군가 뱉은 등장인물들을 길거리에서 발견했다. 길바닥의 껌 자국을 보고는 나쁜 말, 아이가 실에 묶어 들고 다니는 풍선을 보고는 좋은 말을 떠올렸다. 나쁜 말을 들으면 우리는 상처를 받아 가슴속에 응어리가 생기곤 한다. 이 응어리들은 길거리에서 수없이 밟혀 생긴 껌 자국과 닮았다. 그 껌 자국은 어느새 우리 신발 바닥에 들어붙기도 하고, 잘못 앉은 의자에서 옮겨 붙어 새 바지를 망치기도 하며, 어떻게 묻었는지도 모르게 머리카락에 딱 붙어서 머리카락을 자르게도 한다. 작가는 마치 누가 뱉었는지도 모르는 껌처럼, 우리가 생각 없이 뱉은 나쁜 말들이 자신이 모르는 누군가에게 상처를 줄 수도 있다고 얘기한다. 반면 설레는 말, 기분 좋은 말을 들었을 때 우리는 하늘을 나는 기분을 느낀다. 이는 하늘에 둥둥 떠다니는 알록달록한 풍선과 비슷하다.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풍선처럼 좋은 말은 우리 주변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든다. 작가는 보이지 않는 말의 모습을 형상화해 우리 주변이 어떤 말들로 채워져 있을지 상상하게 한다. 온통 껌 자국들로 가득할지, 무지갯빛 풍선들이 둥둥 떠 있을지 말이다.


검댕이 꺼져가 우리에게 준 기회

꺼져는 검댕이로 태어났지만 다른 검댕이들과 함께 어울리며 사람들을 괴롭히는 것보단, 사람들의 웃음이 담긴 무지갯빛 방울들과 함께 있고 싶다. 그러나 그런 일은 꺼져의 상상에서만 가능하다. ‘꺼져는 어떤 남자의 입에서 뱉어질 때부터 검댕이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운명이다. 작가는 이런 검댕이의 벗어날 수 없는 운명을 그리며, 우리가 뱉어 낸 것들이 그냥 사라지지 않고 주위를 서성대며 다시 우리를 괴롭히고 있음을 보여 준다. 또 운명에서 벗어나려 하는 꺼져의 고뇌와 아픔을 보면서 꺼져를 만들지 않았어야 했어!’ 아니면 처음부터 무지갯빛 방울로 태어나게 할 수는 없었을까?’ 하는 아쉬움과 안타까움을 느끼게 한다. 결국 투명한 방울이 된 꺼져는 자신의 희생으로 아빠와 딸의 행복을 지켰을 뿐만 아니라, 자신을 뱉어 낸 그 남자에게도 다시 한 번 기회를 준 것 같다. 다른 이에게 상처 주지 않을 기회를. 이 책을 읽으며 누군가는 자신을 나쁜 말에 상처받은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다른 누군가는 방황하는 검댕이 꺼져라고 생각하고, 또 누군가는 행복을 위협받는 아빠와 딸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한 번쯤은 검댕이 꺼져를 만든 그 남자라고 생각해 보는 건 어떨까? 그리고 꺼져에게 그 기회를 받은 건 바로 책을 읽는 우리일지도 모른다.


콩테로 표현한 검댕이의 의미

누군가 뱉은은 콩테로 그리고 칠한 작품이다. 콩테는 칠하면 칠할수록 짙어지며 어두워진다. 감정이 켜켜이 쌓이는 것처럼 말이다. 또 콩테는 예리하게 그리면 날카롭게, 번지게 그리면 우울하게 느껴지게도 한다. 누군가 뱉은은 매 페이지마다 콩테의 이러한 특성을 살려 꺼져의 감정을 생생하게 그려 냈다. 그리고 앞쪽 흑백의 콩테 그림들은 뒤쪽에 나오는 무지갯빛 방울들을 돋보이게 해 주는 역할도 한다. ‘꺼져가 흑백 세상에서 살다가 만난 아름다운 무지갯빛의 세상을 독자 역시 공감할 수 있다. 작가의 이런 의도를 생각하면서 글과 그림을 보는 것도 누군가 뱉은을 읽는 재미 요소 중 하나이다.

 

 

작가 소개


글 · 그림  경자

낮에는 미술 학원에서 아이들의 창작 활동을 돕고 밤에는 이야기를 짓고 그림을 그립니다.

어떻게 하면 내가 만든 세계에서 친구들이 즐거울 수 있을까. 오늘도 행복한 고민을 합니다.



?

  • 자연에서 노는 아이

  • 누군가 뱉은

  • 모두 모두 한집에 살아요

  • 편의점

  • 안녕, 중력

  • 봄시내는 경찰서를 접수했어

  • 너도 가끔 그렇지?

  • 대단한 방귀

  • 복서

  • 아기 늘보가 뿌우

  • 숲속 사진관에 온 편지

  • 미미와 나

  • 팔딱팔딱 목욕탕(빅북)

  • 대단한 밥(빅북)

  • 토라지는 가족

  • 자코의 정원

  • 6권 UFO

  • 모기 잡는 책

  • 다른 사람들

  • 5권 의자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고래뱃속  |   Tel.02-3141-9901  |   Fax.02-3141-9927  |   Email.goraein@goraein.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